캐나다 광물업체 3개사와 MOU 체결
황산코발트·수산화리튬 등 공급 계약
“북미 내 안정적 공급망 우위 선점”

▲ (왼쪽부터) 현지시간으로 22일 캐나다 토론토에서 열린 MOU 체결식에 참석한 빅터도디그 CIBC 은행장, 킴벌리 라이보 캐나다천연자원부(NRCan) 국장, 필립 그로스 스노우레이크 CEO, 김동수 LG에너지솔루션 구매센터장 전무, 헤더 스테판슨 캐나다 매니토바주 주지사,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트렌트 멜 일렉트라 CEO, 도널드 부버 아발론 CEO, 권순진 한국광해광업공단(KOMIR) 본부장, 나탈리 비샵 캐나다투자청 국장. 사진=LG에너지솔루션
▲ (왼쪽부터) 현지시간으로 22일 캐나다 토론토에서 열린 MOU 체결식에 참석한 빅터도디그 CIBC 은행장, 킴벌리 라이보 캐나다천연자원부(NRCan) 국장, 필립 그로스 스노우레이크 CEO, 김동수 LG에너지솔루션 구매센터장 전무, 헤더 스테판슨 캐나다 매니토바주 주지사,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트렌트 멜 일렉트라 CEO, 도널드 부버 아발론 CEO, 권순진 한국광해광업공단(KOMIR) 본부장, 나탈리 비샵 캐나다투자청 국장. 사진=LG에너지솔루션
투데이코리아=오창영 기자 | 미국의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시행으로 북미 현지에서 전기차 배터리 소재 확보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LG에너지솔루션이 배터리 핵심 원재료를 생산하는 캐나다 광물업체 3곳과 코발트·리튬 공급에 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면서 공급망 안정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LG엔솔은 현지시간으로 22일 캐나다 광물업체 일렉트라(Electra), 아발론(Avalon), 스노우레이크(Snowlake) 등 3개사와 황산코발트·수산화리튬 등 배터리 핵심 소재 공급망 구축을 위한 MOU를 각각 맺었다.

이날 캐나다 토론토에서 열린 체결식에는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산업부) 장관, 헤더 스테판슨 캐나다 매니토바주 주지사, 조지 피리 온타리오주 장관 등 정부 인사를 비롯해 김동수 LG엔솔 전무, 트렌트 멜 일렉트라 CEO, 도널드 부버 아발론 CEO, 필립 그로스 스노우레이크 CEO 등이 참석했다.

이번 MOU를 통해 LG엔솔은 내년부터 3년 간 일렉트라로부터 황산코발트 7000톤을 공급받는다. 일렉트라는 북미 지역에서 황산코발트를 정제할 수 있는 유일한 공급 업체다. 황산코발트는 이차전지 양극재의 주 원료로 꼽힌다.

또 2025년부터 5년 간 아발론이 생산하는 수산화리튬 5만5000톤, 10년 간 스노우레이크가 생산하는 수산화리튬 20만톤을 각각 공급받기로 했다. 수산화리튬은 고성능·고용량 전기차 배터리의 핵심 원료다.

LG엔솔은 향후 이들 기업과 핵심 원재료 공급에 관한 세부 내용을 협의한 뒤 본 계약을 체결한다는 구상이다.

권영수 LG엔솔 부회장은 “이번 MOU는 중장기 사업 전략 발표를 통해 핵심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힌 북미 시장 내 안정적인 원재료 공급망 구축에 있어 상당히 의미 있는 성과다”고 강조했다.

LG엔솔이 캐나다 광물업체들과 배터리 소재 공급망 구축에 나선 배경에는 최근 발효된 미국의 IRA가 지목된다.

최근 미 의회는 현지에서 생산된 전기차에만 보조금을 지급하는 IRA를 제정했다. 북미산 전기차 가운데 북미에서 제조·조립된 배터리 부품의 비율과 북미나 미국과 자유무역협정(FTA)을 체결한 국가에서 채굴된 핵심 광물의 사용 비율에 따라 차등해 세액을 공제한다는 것이 골자다.

특히 배터리 소재의 경우 내년 40% 이상, 2027년까지 80% 이상 북미 현지의 핵심 광물을 사용해야 한다.
 
▲ LG에너지솔루션 오창1공장. 사진=LG에너지솔루션
▲ LG에너지솔루션 오창1공장. 사진=LG에너지솔루션

이에 LG엔솔은 북미에서 배터리 핵심 원재료를 채굴 및 가공하는 업체들과 중장기 공급 계약을 맺는 등 전략적 파트너십을 확대해 IRA에 따른 타격을 최소화하는 데 힘쓰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일렉트라, 아발론, 스노우레이크가 위치한 캐나다는 글로벌 니켈 매장량 5위, 정련 코발트 생산 규모 3위 등 세계적인 광물 수출국이다.

LG엔솔은 캐나다 광물업체들과의 이번 MOU를 통해 IRA 인센티브 조건에 만족하는 공급망 구축 능력을 더욱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G엔솔 관계자는 “글로벌 경영 불확실성이 높아지면서 기업들의 배터리 핵심 원재료 공급망 다변화 능력이 미래 경쟁력을 가늠할 수 있는 중요한 기준이 되고 있다”며 “일부 국가에 편중된 소재 의존도를 낮추고, 능동적이고 유연하게 대처하기 위해 공급망 능력을 갖추는 데 속도를 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향후 LG엔솔은 특정 국가 내 원재료 가격이 급등하는 등 예측 불가능한 공급망 충격이 발생하더라도 안정적으로 핵심 원재료를 조달할 수 있는 경영 환경을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LG엔솔의 배터리 소재 공급망은 날로 탄탄하고 촘촘해지고 있다. 올해 1월 유럽 리튬 생산업체인 독일 벌칸 에너지와 5년 간 수산화리튬 4만5000톤 공급 계약을 체결했고, 호주 라이온타운으로부터는 5년 간 수산화리튬의 원재료인 리튬정광 70만톤을 공급받기로 했다.

또 지난해 1월 캐나다 시그마리튬에게서 6년 간 리튬정광 69만톤을 확보했고, 2020년 12월엔 세계 1위 리튬 보유국인 칠레의 대표 리튬 업체 SQM과 9년 간 수산화·탄산리튬 5만5000톤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이 외에도 다양한 해외 업체들과의 MOU를 통해 LG엔솔은 중장기 공급망을 구축해 나가고 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