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왼쪽부터) LG에너지솔루션 CTO 신영준 전무, POSTECH 김무환 총장이 18일 포항공과대학교 대학본부에서 '배터리 분야 상호 협력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사진=LG에너지솔루션
▲ (왼쪽부터) LG에너지솔루션 CTO 신영준 전무, POSTECH 김무환 총장이 18일 포항공과대학교 대학본부에서 '배터리 분야 상호 협력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사진=LG에너지솔루션
투데이코리아=진민석 기자 | LG에너지솔루션(이하 LG엔솔)과 POSTECH(포스텍·포항공과대학교)이 배터리 소재 및 공정기술 개발을 위한 산학 공동협력체계를 마련키로 한다.

LG엔솔은 지난 18일 포스텍과 ‘LG에너지솔루션-포항공과대학교 간 상호 협력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협약을 기반으로 양측은 LG엔솔의 배터리 관련 R&D, 특허 등 지식재산권(IP) 관련 역량과 포스텍의 소재 분야 연구성 및 정밀 분석 기술을 적극 활용해 차세대 배터리 혁신 기술을 개발하며 배터리 전문 인재 양성에도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아울러 보다 긴밀한 산학협력을 위해 ‘배터리 혁신 연구센터’를 설립, ▲산학 연구과제 관리 ▲전문가 초청 세미나 ▲공동학술워크숍 개최 등 양측의 산학협력 관련 교류 활동도 지속적으로 확대한다.

이에 따라 LG엔솔과 포스텍은 현재 고속 충전 장수명 관련 전지 소재 개발과 더불어 고성능 전극 소재 및 공정 기술 개발 등 총 11개의 산학협력과제를 발굴해 공동기술 개발을 진행 중이다.

이번 협약과 관련해 신영준 LG엔솔 CTO(최고기술책임자)는 “급변하는 전기차 배터리 시장에서 차별화된 품질과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해선 새로운 소재의 발굴과 고도의 분석역량이 매우 중요해지고 있다”며 “이번 협력을 바탕으로 배터리 소재 원천기술을 확보하고, 배터리 분야 전문인력을 적극적으로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기대했다.

또한, 김무환 포스텍 총장은 “이번 협약으로 포스텍이 보유한 소재 분야 원천기술이 새로운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며 “LG엔솔의 기술 경쟁력은 물론 포스텍의 연구 경쟁력을 끌어올릴 수 있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LG엔솔은 활발한 오픈 이노베이션 활동을 통해 국내외 유수 대학 및 연구기관과 다양한 산학협력을 맺고 있다.

올해 9월 연세대학교와 ‘전기차 배터리 기술 개발을 위한 산학협력’ 체결을 시작으로 미래 배터리 인재 육성을 위해 연세대, 고려대, 한양대와도 계약학과를 설립 및 운영 중이다.

나아가 한국 KAIST(카이스트), 독일 뮌스턴 대학, 미국 샌디에이고 캘리포니아 대학(UCSD) 등 국내외 대학 및 기관들과 함께 차세대 배터리 관련 집중 연구개발(R&D) 과제를 설정해 연구하는 공동 연구센터 FRL(Frontier Research Lab)도 설립해 운영 중이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