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 "尹, 즉흥적 성격 탓에 도어스테핑 중단한 듯"
“대통령실, 정치 경험부족...참모진 많았으면 이런사태 벌어지지 않았을 듯”

▲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6월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에서 '대한민국 혁신의 길을 묻다'를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6월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에서 '대한민국 혁신의 길을 묻다'를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투데이코리아=박용수 기자 |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윤석열 대통령이 출근길 약식회견(도어스테핑)을 중단한 것을 두고 “처음 도어스테핑을 대통령 스스로가 결심해서 한 거고 오늘 중단을 했다고 하니까 그것도 대통령이 이 시점에서 더 이상 할 수가 없다고 생각해서 중단한 거 아니겠나”라고 지적했다.
 
김 전 위원장은 어제(21일) “처음에 국민과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서 한다고 하지 않았나”라며 “절대 중단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는데 오늘 갑자기 왜 이런 결심을 내리게 됐는지는 잘 모르겠다”고 평했다.
 
앞서 김 전 위원장은 지난 6월 “앞으로 얼마 하다가 본인 스스로 이렇게 해서는 안 되겠다고 판단할 시기가 올 것”이라며 도어스테핑 중단을 예견한 바 있다.
 
김 전 위원장은 도어스테핑 중단의 원인이 된 대통령실과 MBC와 갈등에 대해 김 전 위원장은 “대통령이 지난번 뉴욕을 방문했을 때 무슨 이상한 얘기를 한 것처럼 보도가 됐던 것 아닌가”라며 “거기에 감정이 상하다 보니까 ‘내가 이런 기자들하고는 같이 얘기를 할 수가 없겠다’고 생각해서 캄보디아에 갈 때 ‘전용기에 타지 마라’ 이렇게 얘기를 하지 않았나”라고 언급했다.
 
이어 그는 “(윤 대통령)이 사소한 일이든 중대한 일이든 ‘즉흥적인 반응’을 보이는 성격을 가졌기 때문에 MBC 기자의 동승을 못하게 하지 않았나 한다”며 “윤 대통령은 정치를 해본 분이 아니다. 정치인들이 흔히 얘기하는 인내하고 참는 성격의 소유자가 아니기 때문에 즉흥적인 반응을 보여줄 수밖에 없다고 판단한다”고 직언했다.
 
김 전 위원장은 “아무리 국가의 원수 자리라고 하지만 인간이라는 걸 생각해야지”라며 “본인 자신의 성격에 맞지 않는 그러한 사태에 대해서 참지를 못하는 성격이 아닌가 싶다”고 일갈했다.
 
김 전 위원장은 대통령실 참모진과 MBC와의 갈등과 관련해 “대통령의 말에 대해서 ‘이렇게 하면 안 됩니다’하는 참모들이 많이 있었으면 오늘과 같은 이런 사태가 나지도 않았을 것”이라며 “그런 얘기 하는 사람이 있었으면 좋았을 텐데 그런 사람이 없는데 다른 방법이 없다”고 한탄했다.
 
한편, 대통령실은 “최근 대통령실에서 MBC기자와의 불미스러운 사태와 관련해 근본적인 재발 방지 방안 마련 없이는 지속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라며 도어스태핑 중단을 공지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