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4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한국은행
▲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4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한국은행
투데이코리아=윤주혜 기자 |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24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본회의를 개최하고 기존의 기준금리 3.00%에서 3.25%로 0.25포인트(p) 인상하기로 결정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